•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한국속의 작은 한국
    양반의 고장

    양반의 고장
    안동 하회마을

    하회마을과 함께하는
    기분좋은 여행
    장승공원(목석원)
    선조의 삶이 묻어나는 민속문화의 새로운 명소

    - 주소 : 안동시 풍천면 하회리 287번지
    - 전화 : 054) 853-2288 FAX 054) 853-0114
    - 홈페이지 : 사이버 탈박물관(http://mask.org/)
    장승공원 약도

    서민층에서 오랜 세월을 거치며 빚어낸 민속문화가 또 다른 자랑으로 안동을 대표하고 있습니다. 하회별신굿이 대표적이지만, 새로운 명소로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장승공원도 빼놓을 수 없는 곳입니다.

    하회마을로 가는 입구에 마련된 장승공원에는 온갖 표정의 장승 250여기가 세워져 있습니다. 부리부리한 눈, 활짝 벌린입, 그리고 크고 투박한 코뭉치..., 어린 시절 어머니를 따라 내려가는 시골길에서 제일 먼저 반기던 그 장승들입니다. 예전에는 마을 입구마다 '천하대장군', '지하여장군'이라고 불리는 한 쌍의 장승이 서 있었습니다. 마을 입구나 고개 마루에서 오가는 사람들을 맞이하던 장승. 오랜 세월 동안 모진 비바람을 이겨가며 마을의 경계표나 길 안내를 하던 이정표로, 잡귀와 질병으로부터 마을 사람을 지키던 수호신으로, 때로는 우리들의 소원을 비는 대상으로 늘 함께 했던 고마운 존재였습니다.

    장승공원
    장승공원

    장승공원은 사람들의 무관심 속에 제자리를 잃고 방황하던 장승 들의 안식처가 되었습니다.
    한사람의 열정과 노력으로 우리 기억속에 서 잊혀져 가던 장승들이 다시 빛을 발하게 되었고, 우리와 함께 느끼 며 호흡하게 된 것입니다.
    안동에서 태어나고 자라며, 일생을 안동에서 살아온 토박이 김종홍(47세)씨가 그 주인공입니다.

    장승공원

    '우리 것이 우리 땅에 서야 한다.' 는 믿음이 현재의 장승공원을 있게 한 원동력이라고 합니다. 손수 나무를 자르고 깎아서 하나 둘씩 세운 장승이 어느새 250여 기가 됩니다.

    장승의 수만큼 그 모습도 제각각입니다. 천하대장군, 지하여장군, 진서대장군, 북장군, 당장군등 다양한 이름과 함께 우락부락한 인상이 위협적으로 느껴지는 장승에서 시골아이 마냥 천진하고 어눌해보이는 장승에 이르기까지 실로 다양합니다.
    신랑,각시 모양의 장승, 하나의 나무에 각기 다른 2개의 얼굴을 가진 장승,휘어진 나무의 모양을 자연스레 이용하여 수줍음 많은 처녀가 기둥 뒤에서 얼굴만 빼꼼히 내민 것 같은 장승 등 앙증맞은 장승이 사람들의 호기심을 자극합니다.

    그 중에서도 하회탈 모양의 장승은 다른 지역에서는 볼 수 없는 가장 안동다운 장승입니다.

    영국 여왕 엘리자베스 2세가 안동을 방문했을 때, 김종흥씨는 하회탈 중에서 양반과 부네의 얼굴을 새긴 1미터 정도 크기의 장승 한쌍을 선물해 안동의 새로운 상징으로 부각시키기도 하였습니다.

    주말이면 많은 관광객들이 장승을 보며 사진도 찍고, 어른들은 어린시절 보았던 장승의 추억을 되새기고, 아이들은 신기한 듯 연신 이리저리 살펴봅니다. 외국인들은 장승의 재미난 표정을 따라 지으며 한국문화를 체험할 수 있습니다.